이인영 “이재명·송영길 왜 출마 했나…박지현 ‘86 용퇴론’ 모순” > 포럼

본문 바로가기
  • FAQ
  • Q&A
  • 새글
  • 접속자 48





  • 주거, 교육, 의료, 교통, 통신은

    100% 시장에 맡기면 안된다.





    검언유착 부패척결

사이트 내 전체검색

gallery2

  • 세계 평화의 날
    최고관리자 09-21
  • 오늘 우리는 1981년 유엔이 비폭력과 휴전의 날로 선포한 세계 평화의 날을 기념합니다. 올해의 주제는 "인종 차별 종식, 평화 만들기...

gallery2더보기

포럼

이인영 “이재명·송영길 왜 출마 했나…박지현 ‘86 용퇴론’ 모순”

페이지 정보

profile_image
작성자 최고관리자
댓글 0건 조회 158회 작성일 22-06-12 03:03

본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영민 기자

86그룹 당권 주자인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지난 6·1 지방선거 패배 원인으로 이재명 의원과 송영길 전 대표의 출마와 박지현 전 비상대책위원장의 ‘86 용퇴론’을 꼽았다. 당내 검찰개혁 강경파 ‘처럼회’의 이른바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 입법 강행도 패인으로 지목했다.

최근 잇달아 선거 평가를 내놓고 있는 이 의원은 11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우리는 왜 졌는가. 세 번째, 대중의 호흡을 잃어버렸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의원은 “이재명 의원, 송영길 전 대표, 왜 출마했는가. 이기고자 한 것이 아니냐”며 “그런데 담합 아니냐는 말들이 무성했다. 사람들의 내면에 이렇게 불신을 가득 차게 만들고 승리의 구도를 잡기는 처음부터 어려웠다”면서 두 사람의 인천 계양을과 서울시장 선거 출마를 비판했다.

그는 “이재명 의원님과 송영길 전 대표님이 전국을 돌며 대선 패배를 안타까워한 사람들의 발걸음을 투표장으로 나서게 했더라면 어땠을까. 제 생각에는 (이 의원의) ‘방탄 출마’ 논쟁보다 훨씬 강력하게 많은 후보들에게 힘이 되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박지현 전 비대위원장의 선거 기간 행보에 대한 비판도 내놨다. 이 의원은 “당신에 대한 기대를 저는 절대 포기하지 않겠다”면서도 “기대는 기대고 미흡했던 건 미흡한 것”이라며 “저는 여전히 페미니즘에 대해 따뜻한 시선으로 경청하려고 한다. 그런데 선거기간에, 그 시점의 586 용퇴론은 좀 이상했다”고 지적했다. 역시 ‘586’인 이재명 의원과 송영길 전 대표의 출마를 지지하면서 586 용토론을 제기한 것이 모순된다는 게 이 의원의 설명이다.

이 의원은 “더더욱 선거기간 한복판에서의 문제 제기는 참 이상했다. 586 후보들도 힘들게 했고, 선거를 돕고 지지하는 586을 포함해 모두를 힘 빠지게 했다”고 지적했다.

또 검수완박 법안 통과를 주도한 ‘처럼회’를 겨냥해서는 “자칭타칭 강성파 의원님과 당원 지지자 여러분, 이제 선도투쟁 줄이고 대중투쟁하자. 선명성 강조하면서 대중과 멀어진 점을 돌아보자”고 제안했다. 이어 “검수완박, 그보다 검찰개혁이 좋았다”면서 “개혁은 국민이 찬성하는데 박탈은 낯설어한다. 사이다가 늘 좋은 건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문재인 전 대통령님의 퇴임 직전보다는 문 전 대통령님과 이재명 의원님에 대한 검찰의 겁박 시점을 기다렸어야 한다. 대중이 궐기정세를 결정하고 스스로 행동했을 거라고 저는 확신한다”며 법안 추진 시점에도 아쉬움을 드러냈다.

그러면서 “탈당의 수는 다수 국민의 정서에는 좀 무리로 비친 것도 사실이었다. 다행히 국민의힘에서 합의 번복한 것이 우리에게 명분을 주었다”고 말했다. 상임위 법안 처리를 위해 민주당을 탈당했던 민형배 의원의 행보를 비판한 것으로 해석된다.



이 의원은 “국민은 앞으로도 문재인 대통령님, 이재명 의원님의 위기 때 반드시 일어날 것”이라며 “‘대중보다 반보만 앞서가라’는 김대중 대통령님의 지침은 경구가 되고 있다. 국민 대중에 대한 확고한 믿음, 이게 우리 민주당의 사상에서 중심”이라고 강조했다.

[이 게시물은 최고관리자님에 의해 2022-06-13 01:12:07 브레이킹뉴스에서 복사 됨]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회원로그인

회원가입

접속자집계

오늘
147
어제
496
최대
584
전체
149,802

건강

  • "자랑스럽다" 영국 스코…H인기글
    최고관리자 08-20
  • 스코틀랜드 국기를 든 여성들.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 출처: 게티 영국의 일원인 스코틀랜드 자치정부가 ...

건강더보기















사이트 정보

회사명 : 회사명 / 대표 : 대표자명
주소 : OO도 OO시 OO구 OO동 123-45
사업자 등록번호 : 123-45-67890
전화 : 02-123-4567 팩스 : 02-123-4568
통신판매업신고번호 : 제 OO구 - 123호
개인정보관리책임자 : 정보책임자명

Copyright © 소유하신 도메인. All rights reserved.